내일의 꿈을 그려갑니다

타운안내

홀트일산타운 개요

한국전쟁 직후인 1955년, 설립자이신 해리홀트씨의 노력을 통해 12명(해리홀트씨 가족이 8명을 입양)의 아동들이 미국에서 가정을 찾으면서 시작된 홀트아동복지회는 아동들의 복지증진과 그들의 행복을 위하여 다양한 사업들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 미처 가정을 찾지 못한 장애아동들을 위해 설립한 홀트타운은 중증장애인들의 재활을 위한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치료와 훈련을 실시하며 이들이 한 사람의 인격체로 자립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장애인들의 입소부터 퇴소까지 지원해주는 All-in-One 시스템을 통해 장애인들이 조금 더 인간다운 생활을 영위하도록 하게 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홀트타운은 마을입니다.

홀트타운은 장애인들의 잠재된 능력을 개발하고 다양한 재활훈련을 통해 기능을 회복시켜 미숙하나마 그들 스스로 원하는 것을 최대한 할 수 있게끔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습니다.

홀트타운은 홀트일산복지타운이라는 이름으로 1961년 아동복지시설로 인가받아 개원하였으며, 의료적인 문제로 입양이 불가능한 아동과 신체장애아동 보호시설로 40여년간 운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정원 300명 중 70%이상이 18세 이상의 성인이 되었고, 전체의 85%가 정신지체 및 중복장애를 지닌 중증 영구보호급 장애인으로 구성되게 되었습니다. 이에 입소인들의 장애정도에 맞춘, 보다 전문적인 서비스가 필요하게 되었고, 이러한 필요에 따라 1999년 1월 1일, 정신지체인 재활시설인 홀트일산복지타운과 중증장애인 요양시설인 홀트일산요양원으로 분리하게 되었습니다.

장애아동들의 교육을 위해 1975년, 특수교육기관인 홀트학교를 설립했으며, 이들이 사회에 나가기 위한 준비를 도와줄 수 있는 홀트보호작업장을 1987년에 오픈하였습니다. 그리고 다양한 재활치료를 위해 홀트장애인종합체육관과 각종 치료실, 홀트의원까지.. 단 한명의 장애인들을 위해 하나의 마을이 되었으면 하셨던 해리홀트씨의 마음이 온 홀트타운에 그대로 녹아있는 곳입니다.

홀트일산타운 미션/비전

미션
장애인홀트타운은 장애인 거주시설이며, 타운의 주체는 장애인입니다.
보통의 삶(normalization)장애인들은 특별한 삶을 사는 것이 아니라 보편적인 보통의 삶을 살아야 합니다. 따라서 시설에 거주하는 장애인이라 하더라도 최대한 일반 가정과 같은 생활을 할 수 있어야 합니다.
영위한다장애인들은 자신의 삶을 스스로 꾸려나갈 권리가 있으며, 또 그렇게 살아야 합니다.
비전
가정을 소망합니다.

홀트타운은 전쟁고아들을 위해 시설을 건립할 60년대부터 가정을 모델로 하여 소규모 단위로 숙소를 짓고 가정과 같은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이러한 전통은 지금까지 이어져 홀트의 모든 서비스는 가정을 기본으로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궁극적으로 시설에서 자립하여 가정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 홀트타운은 시설생활이 아닌 가정생활을 소망합니다.

일생을 함께 합니다.

홀트타운의 아이들이 자라서 학교에 갈 나이가 되자 특수학교를 건립하였습니다. 학교를 졸업한 성인을 위해 직업재활시설도 설립하였습니다.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면 결혼하도록 주선해 주었습니다. 이렇듯 홀트는 장애인들의 생애주기에 따라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를 실시해오고 있습니다. 홀트는 장애인들과 일상을 같이하면서 일생을 함께 합니다.

마을을 지향합니다.

홀트타운에는 여러 가정이 살고 있으며, 학교와 교회, 병원, 직장도 있습니다. 홀트타운은 그 자체로 작은 마을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마을에만 안주하지 않고 더 멀리 더 넓게 진출하는 것을 적극 지원하고 있습니다. 또한 지역사회의 참여도 적극 유도하고 있습니다. 홀트타운은 거주시설이 아닌 마을 공동체를 지향하고 있습니다.

협력하여 선을 이룹니다.

홀트타운은 모두가 행복한 사회를 꿈꿉니다. 이를 위해서는 여러 사람이 서로 도와야 합니다. 작게는 이웃과 동료에서부터 크게는 타 기관과 후원자, 지자체와 정부 등에 이르기까지 서로 협력할 때 그 힘은 배가 됩니다. 홀트타운은 일방적인 시혜가 아닌 소통과 협력을 통해 상호보완적인 상생을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핵심가치
박애 정신

기독교 정신에 입각하여 모든 사람을 사랑하는 박애정신은 홀트가 시작된 배경이며 사명입니다.

생명 존중

생명은 그 무엇보다 소중합니다. 그 어떤 생명도 하찮은 것은 없습니다. 홀트는 생명을 살리고 경외하는 일을 최우선으로 합니다.

가정 중심

가정은 사회의 가장 기본단위입니다. 모든 아이들은 가정에서 자라야 한다는 것이 홀트의 믿음이었습니다. 그래서 홀트는 항상 가정을 중심에 두고 사업을 펼쳐왔습니다. 홀트타운은 시설에서 생활하는 장애인이라 하더라도 최대한 가정과 같은 환경에서 생활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가정을 이루고자 한다면 적극 지원하고 있습니다.

인권 존중

인간은 누구나 태어나면서부터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 행복추구권, 인간답게 살 권리를 갖고 있습니다. 홀트타운은 장애인이 인간으로서 누려야 하는 기본적인 권리가 보장되는 세상을 꿈꿉니다.

슬로건

만일 형제나 자매가 헐벗고 일용할 양식이 없는데 너희 중에 누구든지 그에게 이르되 평안히 가라, 덥게 하라, 배부르게 하라 하며 그 몸에 쓸 것을 주지 아니하면 무슨 유익이 있으리오. 이와 같이 행함이 없는 믿음은 그 자체가 죽은 것이라 (야고보서 2장 15~17)

‘사랑을 행동으로’는 홀트의 초창기 정신입니다. 사랑은 행동으로 실천할 때 비로소 빛을 발합니다. 홀트는 주어진 사명에 대해 즉각적으로 실천에 옮겼습니다. 생명을 살리는 일, 가정을 찾아주는 일, 장애인을 돌보는 일, 가정을 지원하는 일에 앞장서 왔습니다. 그리고 앞으로도 이러한 노력을 계속될 것입니다.